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약리적 기능

현황분석

송이버섯은 위와 장의 기능을 도와주고 기운의 순환을 촉진해서 손발이 저리고 힘이 없거나 허리와 무릎이 시릴 때 좋다.
송이버섯은 당뇨병뿐만 아니라 소화기 장애에도 좋고 병에 대한 저항력도 길러 주어 누구에게나 좋은 건강 식품이다.

예부터 "송이는 소나무 그늘에서 나며 사랑스럽지 않는 것이 없다. 소변이 탁한 것을 치료하는데 좋다"고 하며, 사람의 마음을 안정시키고 염증을 치료하며 종양의 성장을 억제한다.

송이버섯을 섞어 밥을 지으면 아무리 먹어도 소화가 잘 되는데, 이는 송이에 강력한 소화효소가 들어 있기 때문이다. 송이에는 셀라제, 헤밀라제, 벤트라제 등 섬유분해 효소가 많이 들어 있기 때문이다.

송이는 고혈압에도 효과가 높으며, 꾸준히 먹으면 혈압이 정상으로 되어 올라가지 않는다.
이처럼 송이는 귀한 만큼 건강을 지키는 음식으로도 좋은 식품이다.
한편 송이에는 항암물질이 풍부한 것으로 연구되었는데, 종양저지율이 91.8%, 종양퇴치율이 55.6%에 이른다는 연구보고가 있다.

이것이 약용식품으로서 가치가 있는지는 아직 확실한 연구결과가 나와 있지않지만 앞으로 연구에 따라 얼마든지 다양한 약용가치가 있을 것으로 과학자들은 보고 있다.

동의보감중에서...

무독하며, 맛이 달고 향이 짙다.
소나무에서만 기생하며 산중 오랜된 소나무 아래에서 소나무의 기운을 품고 자란다.
나무에서 나는 버섯 중 으뜸이다.
위의 기능을 돕고, 식욕을 증진시키고, 설사를 멎게 하고 기를 더하여 준다.

내용평가

위의 콘텐츠에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등록버튼 결과보기버튼